■설날 하례문■ - 설날 특집-축시 3편 - 샘문그룹 이사장 이정록

[샘무뉴스]= 설날 하례드립니다. 우리의 명절 설날입니다. 가내에 충만한 큰 축복 있으시고 뜻깊고 행복하신 설날 연휴가 되시기 바라며 갑진년 올 한 해 무탈하시고 강건하시고 늘 행운이 함께하시는 다복한 새해 되시기 바립니다. 새해 福 많이 받으시고 설 잘 쇠십시요. - 샘문그룹 회장 이정록 拜上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성기 기자
기사입력 2024-02-08 [17:07]

 

  © 이정록

 

     [샘문뉴스]

 

■설날 특집-축시 3편■

 

  ⊙설날 하례문⊙

 

설날 하례드립니다.

우리의 명절 설날입니다.

가내에 충만한 큰 축복 있으시고

뜻깊고 행복하신

설날 연휴가 되시기 바라며

 

갑진년 올 한 해 무탈하시고

강건하시고 

늘 행운이 함께하시는

다복한 새해 되시기 바립니다.

 

새해 福 많이 받으시고

설 잘 쇠십시요.

 

     샘문그룹 회장

      이정록 拜上

 

■■■■■■■■■

 

《축시 1》

 

설날

  - 설날과 떡국의 올바른 의미

 

           이정록

 

설을 맞아 해먹는 떡국은

한 살 더 먹으라고 의미가 아닌

하얗고 뽀얗게 새롭게 태어나라고 

먹는 음식이리라

 

순백의 떡과 국물로

지난 해의 묵은 때를 씻어버리라는 것

 

설을 쇠다의 정확한 뜻은 

새해를 맞아 몸가짐과 언행을 조심하는 날로 

나쁜 기운을 쫓아낸다는 의미이다

 

아직도 설날을 구정(舊正)이라고 한다

구정이란 문자 그대로 옛 설이라는 말인데

이 말은 일제가 우리 민족의 얼과 문화를 

말살하기 위해 신정(新正)이라는 말을 사용하면서 나온 말이라 한다

 

신정 구정 모두 일본식 한자어이며 

순 우리말인 설날이 바른 표현이다

 

일본 총독부는 1936년 

조선의 향토오락이란 책을 펴낸 이후 

우리 말, 우리 글, 우리의 성과 이름까지 빼앗고 

민족의 정체성을 송두리째 흔든다

 

이때부터 우리의 설도 신정이란 

맹랑한 양력 설에 빼앗기고 

구정이란 초라한 이름으로 내몰린다

 

일본 총독부는 민족의 큰 명절 설을 

구정이란 말로 옛 것이란 의미로 격하시켜 

민족의 혼을 정체성을 말살시키려 광분하였다

 

일제 잔재는 청산되어야 하기에 

이제부터는 꼭, 설날이라 하고 

설 잘 쇠십시요,

설 잘 쇠셨습니까, 라고 하자

 

■■■■■■

 

 

《축시 2》

 

두 새해 

 

        이정록

 

우리는 일 년에 두 번의 새해를 맞습니다

한 번은 태양의 새해요

또 한 번은 달의 새해입니다

태양의 질서와 달의 질서를 동시에 경험하는 것이지요

음양陰陽이 한 우주 안에 있을 뿐인데

인류는 음과 양을 둘로 나누는

편견과 집착으로 제국주의적 발상인 자신들의 천문을 갔습니다

 

인류의 권력 질서에 따라

제국주의 헤게모니라는 

주도권력 다툼에 따라 강요되어 왔습니다

달을 섬기는 천문학과

태양을 섬기는 천문학이 

동서양 패권 다툼에 의해 강요되었습니다

 

통치철학 차원에서 자신들의 문화나 

철학, 과학을 기준으로 

수천 년 내지는 수백 년간 이어져 내려온

자치령 민족들의 문화, 철학, 과학, 정체성을 무시하거나 말살하고 

자신들에 것을 강요하고 주입하여 

통치 차원 기준점으로 삼았던 것 중

대표적인 하나가 달력이지요

 

달을 섬기든 태양을 섬기든 

우주와 자연의 이치와 순환은 

달라진 것이 없습니다

이를테면 집안에서 가장을

아버지가 하던 어머니가 하던 

집안은 똑 같은 집안인 이치이고

다만, 아버지와 어머니간에 

음양의 주도권 다툼만 있을 뿐이지요

 

양력이든 음력이든

인연, 풍속, 철학, 가치 따라 하세요

한 번을 지내든 두 번을 지내든

태양을 섬기든 달을 섬기든 신념대로 편하게 하세요

양력의 새해, 음력의 새해는 

한 우주 안에 있습니다

 

오늘날 우리의 화두이고 갈등이고 편견이 아닐까요?

인간들은 자신들의 우주 안에

보수와 진보, 부르조아와 프로레타리아, 

유산계급과 무산계급이라는

흑백의 논리, 이분법적 사고, 진영의 논리, 

남녀의 음양이 다 존재하지요

 

상황에 따라 집안 정체성에 따라

가처분소득에 따라 

표출되는 경우의 값이 다르고

선택하는 선택지가 다를 뿐,

 

우리는 늘 새로운 꿈을 설계해야 합니다

고여서 썩은 물이 되기 보다는 

흘러서 맑은 물이 되기 위해서지요 

두 번의 새해를 맞는 의미는

상생하고 공존하라는 

신의 권능으로 부여 받은 의미의

선물이라고 결론을 내면 되지않을까요?

 

양력 새해가 지나고

음력 새해 설날이 오는 의미는

편견과 갈등과 충돌이 아닌 

두 번의 자극으로

항상 깨어 일체의 평등심과 관용을 열라는 

하늘의 신호이며 가르침이며

사랑의 배려가 아닐까요?

       

****************

       

[샘터 어록]

 

한 해에 

두 신년 아침을 맞이하는 것은

우리의 홍복이다

 

하늘의 이치 

자연 순환의 이치를 

고루 체득하거나 접목함은 

인류의 지혜이고

 

우주 안 개채들로서 

높은 선상의 철학과 

융합의 이치를 사유하고 

섭렵하여 누리는 

화합의 큰 축제이다

 

■■■■■■■■■■■

 

 《축시 3》

 

       ㅣ설날 특집ㅣ

■이정록 시인의 희망 편지■

 

 ●우리 함께 미처볼까요●

 

    <베스트셀러 시인》

       

******************************************************************

[샘문뉴스] ■우리 함께 미쳐볼까요■  이정록 시인 설날 특집 헌정시 

 

        (아래 기사 링크 터치요)

- http://m.saemmoonnews.co.kr/790

 

***************************************************************************

 

  © 이정록

 

▲     ©이정록

 

  © 이정록

 

  © 이정록

▲     ©이정록

 

▲     ©이정록

 

▲     ©이정록

 

▲     ©이정록

 

▲     ©이정록

 

▲     ©이정록

 

▲     ©이정록

 

▲     ©이정록

 

▲     ©이정록

 

▲     ©이정록

 

▲     ©이정록

 

▲     ©이정록

 

▲     ©이정록

 

▲     ©이정록

 

▲     ©이정록

 

▲     ©이정록

 

▲     ©이정록

 

▲     ©이정록

 

▲     ©이정록

 

▲     ©이정록

 

▲     ©이정록

 

▲     ©이정록

 

▲     ©최용대

 

▲     ©최용대

 

▲     ©최용대

 

▲     ©최용대

 

▲     ©최용대

 

▲     ©최용대

 

▲     ©최용대

 

김성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샘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