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살기 좋은 나라’ 163개국 중 17위…2014년 이후 최고

청와대 “한걸음 한걸음 나아가고 있는 셈…더 살기 좋은 나라 만드는 데 최선”

가 -가 +

김정화
기사입력 2020-09-18 [18:28]

한국이 미국 사회발전조사기구(Social Progress Imperative)가 발표한 2020 사회발전지수(SPI·Social Progress Index) 조사에서 163개국 가운데 17위를 기록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6일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전한 뒤 살기 좋은 나라 17위의 성적표라며 “17위가 만족스러운 결과인지 아닌지는 평가가 다양하겠지만, 유의미하다고 볼 수 있는 것은 2014년 이후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브리핑  ©



그러면서 코로나19의 장기화와 재확산으로 국민들께서 많이 힘드시지만 그래도 한 걸음 한 걸음 보다 더 살기 좋은 나라를 향해 나아가고 있었던 셈이라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이번 조사의 평가 부분은 기본욕구, 웰빙, 기회 3가지로 각 부문에 12개 평가항목이 있다며 세부 평가 순위를 구체적으로 소개했다.

 

기본욕구 세부 분야서 한국은 영양과 의료지원 19물과 위생시설 26주거환경 32개인 안전 5위를 기록했다.

 

웰빙 부문은 기초 지식 접근성 26정보통신 접근성 1건강과 복지 5환경의 질 80위를 차지했다.

 

기회 세부 분야에선 개인의 권리 25개인의 자유와 선택 30포용성 39고등교육 접근성 3위로 나타났다.

 

강 대변인은 정보통신 접근성 1위의 결과는 ICT 강국답게 온라인 정보에 대한 접근성이나 휴대폰 가입률에서 평가를 높게 받은 결과라며 고등교육에 대한 접근성 3, 개인 안전 5, 건강과 복지 5위라는 결과는 국민이 체감하는 것과 크게 다르지 않은 결과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환경의 질이 80위에 그쳤다는 점은 정부로서도 아프게 생각한다환경의 질에서 80위가 나오는 바람에 전체 순위를 잠식한 측면도 있는 것 같다. 다만 전년도 92위에서 12단계의 개선이 있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정부는 온실가스 배출 감축을 비롯해 환경의 질을 제고하는 데 노력할 뿐만 아니라 더 살기 좋은 나라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지난 14일 수보회의 때 문 대통령의 코로나 방역과 경제가 함께하는 길을 찾아 국민 삶을 지키겠다는 발언을 언급하며 살기 좋은 나라를 만들기 위해 우리가 갈 길은 정해져 있다. 그 길을 뚜벅뚜벅 가면서 또박또박 할 일을 챙겨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김정화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샘문학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