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임대료 운동 등 전통시장 활성화 유공자 포상

중기부, 정부포상 23점·장관표창 65점 등 ‘역대 최대’

가 -가 +

김정화
기사입력 2020-12-04 [22:41]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인들을 위로하고 위기 극복에 동참하고 있는 상인들과 관계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 유공자에 대한 정부 포상 수여식이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됐다.

 

중소벤처기업부는 4일 서울 용산구 소재 서울 드래곤시티에서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 유공자에 대한 정부 포상 수여식을 개최했다고 이같이 밝혔다.

 

▲ 중소벤처기업부     ©

 

이번 수여식은 영상 연결이 어려운 소상공인을 위해 13개 지방중소벤처기업청과 강원 사북시장 등 6곳 전통시장 현장을 영상으로 연결하는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했다.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일부 수상자만 소규모로 진행할 경우 전통시장 상인 및 관계자들의 사기진작과 자긍심 고취라는 포상 취지가 퇴색될 우려가 있어 상인들의 협조 속에 수상자 및 시장 관계자 모두가 참여하는 비대면 방식으로 개최했다.

 

올해 전통시장 유공자 포상은 지난 2004년 포상 도입 이후 역대 최대 규모로 석탑산업훈장 1, 산업포장 1점 등 정부포상 23점과 장관표창 65점 등 총 88점에 대해 수여했다.

 

유공상인, 우수시장, 지원기관, 지원기관 임직원 등 총 4개 부문으로 진행됐다.

 

부문별 수상자들을 살펴보면 석탑산업훈장을 받은 대구 성서와룡시장 윤선주 회장은 성서와룡시장을 16개국의 이주민, 근로자, 유학생 등이 찾는 글로벌 시장으로 탈바꿈 시켰고 지난 3월 코로나19 1차 대유행 시 착한 임대료 운동을 주도해 성서와룡시장 128개 점포 중 91개 점포가 임대료 인하 혜택을 받아 코로나19 여파 극복에 크게 기여했다.

 

우수시장 부문에서 대통령 표창을 받은 포항 큰동해시장은 고객 회원제 서비스를 도입하고 다양한 마케팅 활동으로 고객 증가 및 매출 신장 효과를 거두며 전통시장이 나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는 등 전통시장 활성화에 이바지했다.

 

지원기관 부문에서는 전라북도 전주시가 대통령 표창의 영예를 차지했다.

 

전주시는 전주남부시장에 전국 최초로 청년몰을 조성해 청년 상인 육성이라는 새로운 정책을 개발했고 화재 피해로부터 상인들을 보호하기 위해 상인들이 전통시장 화제공제에 가입할 경우 가입료의 70%를 지원하는 등 전통시장 활력 회복에 앞장섰다.

 

지원기관 임직원 부문에서는 금융결제원 박지현 부부장이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박 부부장은 온누리상품권 전자결제시스템을 기획해 개인 할인 구매한도 관리, 당일 환전 및 실시간 판매시스템 도입 등 온누리상품권 사용 촉진에 크게 공헌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19 여파로 대한민국 경제가 큰 충격에 빠졌고 상인들은 더 큰 위기에 처했으나 착한 임대인 운동, 온누리상품권 발행 확대, 대한민국 동행세일 추진 등 상인들과 정부가 합심해 위기 극복에 나섰고 그 성과가 나타다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가 가져온 일상의 변화, 비대면 거래 확산에 따라 전통시장과 상점가도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온라인 장보기 등 디지털화가 반드시 필요하며 이를 위해 중기부는 2025년까지 디지털 전통시장 500, 스마트 상점 10만 개를 보급하는 등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정화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샘문뉴스. All rights reserved.